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원전학교실입니다

중점주제

양생(養生)

코스피 3000 뚫고 ‘주춤’ 개미들 돈 쌓아두며 ‘머뭇’

<script type="text/javascript">


<strong class="media_end_summary">2일 거래량 올해 최저 수준<br>지난주 거래량, 2월 셋째주 절반</strong><span class="end_photo_org"><img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20/2021/04/05/0003348915_001_20210405030326186.jpg?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type=w647" alt="" /></span>연초 삼천피(코스피 3,000) 시대를 열었던 한국 증시가 한 달째 좁은 박스권에서 횡보하면서 주식 거래량도 올 들어 가장 낮은 수준으로 줄어들었다. 국채 금리 급등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여파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자 관망에 나선 투자자들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. 이에 따라 은행으로 흘러들어온 투자 대기성 자금은 한 달 새 18조 원 이상 늘었다.<br><br>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일 현재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유가증권시장의 일일 거래량은 7억9270만 주로 올 들어 최저치로 집계됐다. 올해 거래량이 가장 많았던 2월 19일(34억5550만 주)과 비교하면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셈이다. 코스피 주간 거래량도 2월 중순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(15∼19일) 106억4924만 주까지 늘어난 뒤 지난주 51억7429만 주로 쪼그라들었다. 주간 거래량도 올 들어 가장 적다.<br><br> 국내 증시가 한 달 넘게 3,000∼3,100 선에서 제자리걸음을 하고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카지노사이트</a> <br> 있는 영향이 크다. 국내외 국채 금리가 가파르게 뛰면서 글로벌 증시 불확실성이 높아지자 그동안 증시 상승세를 주도해왔던 ‘동학개미’들의 관심도 크게 줄어든 모습이다. 1월 22조3000억 원어치의 코스피 주식을 사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들였던 개인투자자들은 2월(8조4381조 원)과 3월(6조9402억 원) 순매수 규모를 줄였다.<br><br> <span class="end_photo_org"><img src="https://imgnews.psta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tic.net/image/020/2021/04/05/0003348915_002_20210405030326226.jpg?type=w647" alt="" /></span>증시 상승세가 주춤해지자 투자처를 찾지 못한 ‘갈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곳 잃은 돈’은 늘고 있다.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수시입출금 예금, 저축성예금 등 요구불예금 잔액은 3월 말 현재 656조4840억 원으로 집계됐다. 2월 말(638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조2397억 원)에 비해 18조2443억 원(2.9%) 늘어난 규모다. 요구불예금은 2월에도 28조9529억 원 증가해 두 달 새 47조 원 이상이 불어난 셈이다.<br><br> 요구불예금은 언제든 찾아 쓸 수 있는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대기 자금의 성격이 강하다. 시중은행 관계자는 “증시가 숨고르기에 들어가면서 투자자들이 대기 자금을 ‘파킹통장’에 묻어 두고 투자 타이밍을 노리고 있다”고 설명했다. <br><br> ‘빚투’(빚내서 투자)에 나서는 개미들이 줄면서 신용대출 증가세도 한풀 꺾였다. 3월 말 현재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35조3877억 원으로 2월 말(135조1844억 원)에 비해 2033억 원 늘었다. 증시가 활황이던 1월 한 달간 신용대출이 1조6000억 원 증가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.<br><br>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박스권 증시가 4월부터 본격적인 방향성을 찾아갈지 주목하고 있다. 2분기(4∼6월)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국내 증시가 다시 힘을 받을 수도 있지만 국채 금리 상승과 달러 강세 여파로 박스권 장세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. <br><br>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“증시 대기 자금이 여전히 60조 원대인 만큼 국내 기업들의 실적 발표와 금리 상승 속도 등이 변수가 될 것”이라고 내다봤다.<br><br>김자현 zion37@donga.com·신지환 기자<br><br><a href='https://media.naver.com/channel/promotion.nhn?oid=020'>▶ 네이버에서 [동아일보] 채널 구독하기</a><br><a href='https://mynews.donga.com/?mode=1'>▶ 당신의 소중한 순간을 신문으로 만들어 드립니다</a><br><a href='https://original.donga.com'>▶ 멀티미디어 스토리텔링 ‘The Original’</a><br><br>ⓒ 동아일보 & donga.com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
Comments